병원뉴스
HOME > 뉴스 > 병원뉴스
국립암센터, 암 오가노이드(인공 암 조직) 바이오뱅크 플랫폼 연구 본격 시동
입력일 2020-07-01 16:02:42
공선영 교수,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 개발 사업에 연구책임자 선정 … 연구자에게 암 오가노이드 분양해 활용 촉진 계획

국립암센터 전경.


국립암센터가 암 오가노이드 바이오뱅크 플랫폼 구축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국립암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 바이오인프라 분야의 생명연구자원 확보관리 및 활용사업’에 공선영 국립암센터 박사가 연구책임자로 선정돼 6월부터 연구에 돌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암 환자의 조직으로 개발 가능한 오가노이드를 일반 연구자들에게 분양하여 연구에 활용하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오가노이드는 실험실에서 만드는 미니장기로 손상된 장기를 재생‧대체해 맞춤형 치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바이오 메디컬 신기술이다. 암 오가노이드는 환자의 조직 특성을 체외에서 재현한 암 모델로 암 조직을 소량 채취해 생체 내 기질과 비슷한 환경에서 3차원으로 배양한 암 조직 유사체다.

국립암센터는 향후 5년간 고품질의 오가노이드 자원 뱅킹을 구축하고, 오가노이드 활용 촉진과 연구 지원을 위한 분양체계 구축을 목표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연구팀은 사망률이 높은 췌담도암 등의 진행성 난치암, 청년기에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유방암‧위암‧구강암 등의 희귀암을 대상으로 오가노이드를 우선 제작한다. 최종적으로 고품질의 오가노이드와 임상·유전체·병리데이터를 연계·분양하는 온라인 원스톱 시스템 ‘오가노이드 서비스 허브 포털’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립암센터는 기존에 구축된 바이오뱅크를 활용해 검체 수집 및 관리, 검체 분양 서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향후 오가노이드 서비스 허브 포털이 구축되면 기존 바이오뱅크 시스템과 연동해 기관의 바이오뱅크 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선영 박사는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국립암센터 바이오뱅크와 함께 암 오가노이드 바이오뱅크 플랫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풍부한 임상데이터와 유전체 분석기술로 오가노이드를 활용한 최적의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에 한발짝 더 다가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서비스 허브 포털을 통해 민간 제약사에서 투자하기 어려운 희귀난치암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립암센터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과 연계해 바이오산업 인프라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200@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