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GSK, 대한피부과학회 춘계학술대회서 ‘알리톡’ 심포지엄 개최
입력일 2019-04-23 20:03:20 l 수정일 2019-04-23 20:03:40
유일한 경구용 만성 중증 손 습진 치료제 … 30mg 용량을 24주간 꾸준히 복용할 때 효과 우수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는 지난 17일 전북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제71차 대한피부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 참가해 만성 중증 손 습진 치료제 ‘알리톡(성분명 알리트레티노인 tretinoin)’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만성 중증 손 습진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나누고 유일한 경구용 치료제인 알리톡의 효과 및 치료 전략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발표는 GSK 글로벌 메디컬 디렉터인 알렉산드라 마르타(Alexandra Marta)가 연자를 맡아 진행됐다.

알렉산드라 마르타는 발표를 통해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들은 증상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다방면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신속하고 올바른 치료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환자의 62%는 1차 치료제인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제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으며, 이러한 경우에는 경구용 치료제인 알리톡으로 치료제를 빠르게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또 알리톡으로 치료를 시작한 후에는 치료목표에 도달할 때까지 용량을 줄이거나, 복용을 중단하지 않고 24주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알리톡의 글로벌 3상 임상인 BACH(Benefits of Alitretinoin Treatment in Chronic Hand Eczema) 연구에 따르면, 알리톡 30㎎을 복용한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의 48%가 치료 24주차에 손이 깨끗한 상태의 치료 목표에 도달했는데 이는 치료 12주차 28% 대비 더 높은 수치였다.

이어 만성 중증 손 습진 치료는 재발 관리가 중요한데, 알리톡으로 치료를 받은 경우 질환 재발율이 낮고, 재발된 경우에도 재치료 시 유의한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BACH 연구 따르면 알리톡 치료에 반응한 환자의 약 66%가 치료 후 6개월 동안 재발하지 않았다. 또한 재발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알리톡 30mg으로 12-24주 재치료를 진행한 결과, 환자의 80%가 치료 목표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톡의 주요한 이상반응인 두통은 대부분 큰 문제없이 사라졌으며 환자에 따라 진통해열제를 복용한 후 없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심포지엄에서는 이상반응이 나타나는 경우 환자가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기 보다는 전문의와의 상담으로 치료과정이 논의되어야 한다는 점이 공유됐다.

홍지선 GSK 피부과 마케팅 차장은 “알리톡은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들이 스테로이드 치료 후 유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경구용 치료제로 국소 스테로이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며 “30mg 용량을 24주간 꾸준히 복용할 때 가장 효과가 좋다”고 설명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1.jpg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