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얀센 ‘다잘렉스’ 삼중 불응성 다발골수종 단독요법 치료제로 급여 승인
입력일 2019-04-19 18:59:30 l 수정일 2019-04-19 19:04:44
4차 단독요법 첫 치료제 … 생존율 12개월 이상 연장, 안전성·유효성 확인

삼중 불응성 다발골수종 단독요법 치료제로 급여 승인받은 얀센의 ‘다잘렉스’

존슨앤드존슨 제약부문 법인인 한국얀센은 ‘다잘렉스(성분명 다라투무맙 daratumumab)’가 보건복지부 개정고시에 따라 지난 8일부터 프로테아좀억제제와 면역조절제제 각각을 포함해 적어도 세 가지 치료에 실패한 다발골수종 환자의 치료제로 건강보험급여가 인정된다고 19일 밝혔다.

다잘렉스는 최초로 다발골수종 세포표면에 과발현 돼있는 표면 당단백질인 ‘CD-38’을 찾아 직접 결합하는 인간단일클론항체로 4차 단독요법으로는 국내에서 처음 승인된 치료제다.

다잘렉스는 임상시험 GEN501과 SIRIUS에서 단독치료제로서 유의미한 치료효과를 입증했다. 임상시험 결과, 이전에 최소 3가지 약제(보르테조밉, 레날리도마이드, 카필조밉, 포말리도마이드 등)에 불응한 환자의 전체 반응률(ORR)은 28.6%로 전체 환자군 반응률인 29.7%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발골수종 임상현장의 데이터와 다잘렉스 단독요법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비교·분석한 연구결과에선 삼중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에게 다잘렉스를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생존율 중앙값이 17.5개월로 대조군 5.1개월에 비해 1년 이상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이상 반응으로는 피로, 발열 등이 있었으며 대부분 경미한 수준이었다. 독성으로 인한 치료중단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민창기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교수(대한혈액학회 한국다발골수종 연구회 위원장)는 “다발골수종은 재발이 반복될 수록 증상이 악화되고 생존율 또한 낮아지는 난치 혈액질환”이라며 “다잘렉스는 새로운 작용기전과 표적특이성으로 기존치료에 실패한 환자에게 효과와 내약성을 입증한 치료제로 벨케이드, 레블리미드 등을 포함해 3번 이상 재발하는 어려움을 겪던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니 정 한국얀센 대표이사는 “벨케이드 출시 이래 더 많은 다발골수종 환자에게 치료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국내에는 약 7000여명의 다발골수종 환자가 있으며 이 중 약 94%의 환자가 50세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중년 이상에서 호발한다. 실제로 3번 이상 재발을 경험한 환자 수는 전체 다발골수종 환자의 약 15%로 알려졌다. 

얀센은 2012년 8월 젠맙(Genmab A/S)과의 계약으로 다잘렉스에 대한 개발, 생산, 판매와 관련한 독점적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1.jpg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